광주 재래시장 '청년창업사업' 주먹구구식 지원...90% 폐업
상태바
광주 재래시장 '청년창업사업' 주먹구구식 지원...90% 폐업
  • 박미선 기자
  • 승인 2018.01.14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단, 시장조사도 않고 사업기간도 몰라 ‘논란’
▲ 사업 시행 10개월만에 문 닫은 광주 남구 무등시장 내 청년창업사업 점포.

중기청 공모사업 10개 점포에 2억5천만원 지원...예산 낭비 지적

(광주=광주전남일보) 박미선 기자 = 광주 지역 3대 재래시장인 무등시장을 살리고, 청년상인들을 유치해 시장활성화을 도모했던 '청년상인 창업지원사업'이 사업단의 역량 부족 등으로 지원 종료와 함께 대다수 점포가 문을 닫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장조사도 하지 않는 등 전문성이 떨어진 조직에 사업을 맡겨 예산만 낭비했다는 지적이다.

무등시장은 지난 2015년 광주대학교 창업지원단 A교수를 단장으로 무등시장청년상인창업지원사업단을 꾸려 중소기업청 ‘전통시장 청년상인 창업 지원사업’에 선정되여 지원금을 받게 됐다.

지원예산은 총 2억5천만원(국비 2억2,750만원·지방비 2,275만원)으로 2015년 8월부터 10개월간 창업교육을 비롯해 점포 임대료·인테리어 비용, 컨설팅, 홍보·마케팅 등 청년상인 창업지원에 필요한 제반 비용을 지원받았다.

하지만 사업기간이 끝난 2016년 7월 총 10개 점포 가운데 1곳을 제외한 9개 점포가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상인들은 “(임대료)지원이 끊긴데다 매장 위치가 시장 창고로 사용했던 외진 곳이라 판매실적이 없을 때가 많았다”고 폐업 원인을 꼽았다.

이처럼 폐업의 주 원인으로 제기된 점포 입지여건을 포함한 전반적인 시장조사와 관련한 사업단의 노력은 전무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업단장 A교수는 상권 및 수요조사 여부에 대해 “무슨 조사요?”라고 반문하며 “상인연합회장이 주변에 아파트가 들어오고…‘잘해봅시다’ 해서 그런 줄만 알았다”고 답했다.

그는 또 “상권조사 등을 한다고 해서 현실에 맞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A교수는 대다수 점포가 폐업한 데 대해 “정부지원이 끊겨서다”며 “다음해에도 또 사업이 이어지는 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2015년 5월 고시된 사업공고에는 지원기간이 2015년 8월~2016년 6월까지 10개월로 명시돼 사업에 대한 이해가 충분치 못했다는 지적이다.

한편 A교수는 청년창업사업에 이어 광주대학교와 무등시장이 지난해부터 시행해 온 ‘전통시장 대학협력’사업을 맡고 있다.

Tag
#N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