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일보
HOME 칼럼·기고
피난약자시설, 자율안전관리 강화로 능동적으로 대처하자
광주전남일보 | 승인 2019.03.12 11:33
   
▲ 고흥소방서 과역119안전센터 소방위 김성만.

우리나라는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급속한 경제발전을 이루었고, 그에 따른 사회변화를 경험하고 있다. 그중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증가는 단순히 경제적인 측면 외에도 재난 발생 시 보다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다는 안전관리 상의 문제점을 내포한다.

2018년 기준 우리나라의 고령인구비율은 14.76%로 이미 고령사회로 진입하였고, 전라남도의 경우 21.94%를 기록하여 전국에서 가장 높다. 이처럼 초고령 사회로 진입하면서 증가하고 있는 것이 노인요양시설 즉, 피난약자시설이다. 고흥군 관내에도 노인성 질환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 대상으로 치료와 요양을 할 수 있는 요양병원 1개소와 요양원 24개소 등이 있다.

지난 2018년 1월, 경남 밀양의 한 병원에서 화재로 인하여 15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당시 사상자가 발생한 주요 원인은 거동이 불편한 중환자나 노인환자가 많았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노인요양시설에 있는 노인들은 화재 시 자력 탈출이 불가능한 환자가 대부분이어서 초기 대응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때문에 화재 발생 시 소방력이 현장에 도착하기 이전 피난약자시설의 초기대처 즉, 자율안전관리가 강조되고 있다. 시설 관계인이 주도적으로 시설 특성에 따른 자체적인 소방계획을 세우고 실질적인 훈련을 통하여 대피유도 능력을 향상시킴으로서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 할 수 있다.

과역119안전센터는 자율안전관리 체계 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민·관 합동 안전컨설팅을 실시는 물론 소방시설 점검 및 특별조사, 돌봄인력 소방안전교육, 요양 및 노유자 시설 합동소방훈련, 소방출동로 확보훈련 등을 집중 실시하고 있다.

앞서 말한 바 관내지역의 노령인구 증가로 요양시설 등 노유자 시설에 대한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앞으로 관계자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통해서 재난 발생 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기를 바란다.

광주전남일보  webmaster@kjilbo.co.kr

<저작권자 © 광주전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19. 편집·발행인 : 정재춘 관리자에게 kjilbo@co.kr
제호 : 광주전남일보  |  등록번호 : 광주 자-00021  |  등록연월일 : 2017. 1. 3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춘(연락처 : 010-6548-1223)
기사배열책임자 : 박미선  |  주소 : (61927)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로239번길 6-12 (농성동) 푸른빌 401호
TEL : 062-351-0741  |  FAX : 062-367-1149 (代) 개인정보취급방침
광주전남일보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