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일보
HOME 사회
화순군-화순경찰서, 공조로 불법 폐기물 반입 현장 적발군, “폐기물 반입시 군민에 큰 피해...각별한 주의" 당부
김안복 기자 | 승인 2019.04.04 20:34
   
▲ 화순군(군수 구충곤)과 화순경찰서(서장 강일원)가 긴밀한 공조 수사를 통해 동면 언도리 폐기물 불법 반입 현장을 적발했다.

[광주전남일보] 화순군(군수 구충곤)과 화순경찰서(서장 강일원)가 긴밀한 공조를 통해 동면 언도리에 위치한 한 창고에 불법 폐기물 반입 현장을 적발했다.

화순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 2일 오후 2시쯤 ‘인천항 석탄부두에서 베트남으로 수출하려다 적치 중인 폐기물이 화순으로 출발했다’라는 제보 전화를 받고 신속하게 대응해 불법 페기물을 반입 현장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군은 제보에 따라 부서별 역할을 분담하고, 화순경찰서와 공조하는 등 발 빠르게 대응했다.

군 환경과는 제보자에게 불법 반입을 지시한 자를 알아내 폐기물을 화순으로 반입하지 말라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에 일부 불법 폐기물 운송 차량은 인천으로 되돌아 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군은 폐기물 반입 장소가 관내 동면 언도리에 있는 옛 미곡처리장 창고라는 것을 밝혀내고, 이에 따라 CCTV 관제센터는 화순 진입 트럭을 모니터링하고, 총무과는 읍·면행정복지센터에 비상 근무를 지시하는 등 불법 폐기물 반입을 원천차단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였다.

같은 날 저녁 8시 10분께 화순경찰서와 합동으로 현장을 급습해 폐기물을 하차하던 28t 덤프트럭과 집게차 운전자, 현장에 진입하려다 도주를 시도하던 24t 트럭 운전자 등을 현장에서 붙잡았다.

폐기물 불법 반입을 시도한 이들은 지난달 1일 창고 소유자에게 “신재생에너지 생산 원료 임시보관 창고로 사용한다”며 창고를 임차했고, 단기간에 폐어망과 폐합성수지 등 폐기물 300t가량을 반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군 관계자는 “폐기물 불법 반입 지시자에게 반입한 폐기물을 반송하도록 조치했다”며 “앞으로 경찰서 조사 결과에 따라 처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해 화순읍 계소리, 지난주 한천면 정리에 이어 동면 언도리에 폐기물이 불법으로 반입됐다”면서 “행위자가 불법 폐기물을 쌓아놓고 도주해 버리면 건물이나 토지주인이 폐기물 처리 책임을 떠안게 돼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십억 원까지 피해가 발생한다”며 주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김안복 기자  kjilbo@naver.com

<저작권자 © 광주전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안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19. 편집·발행인 : 정재춘 관리자에게 kjilbo@co.kr
제호 : 광주전남일보  |  등록번호 : 광주 자-00021  |  등록연월일 : 2017. 1. 3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춘(연락처 : 010-6548-1223)
기사배열책임자 : 박미선  |  주소 : (61927)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로239번길 6-12 (농성동) 푸른빌 401호
TEL : 062-351-0741  |  FAX : 062-367-1149 (代) 개인정보취급방침
광주전남일보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