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일보
HOME 교육
남북미 회담 본 광주 초등학생들, 대통령에 ‘감사합니다’ 편지와 영상 보내6‧30회담 뮤직비디오 만들고, ‘나중에 커서 나라 지키겠다’ 쿠폰도 동봉
정재춘 기자 | 승인 2019.07.07 14:21
   
▲ 남북미 회담을 본 광주 초등학생들이 문 대통령에 ‘감사합니다’ 편지와 영상 보내 눈길을 끌고 있다.

[광주전남일보] 6‧30 남북미 회담을 시청한 초등학생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나라를 지켜주셔서 감사하다’는 손편지를 보냈다. 나중에 커서 나라를 지키겠다는 ‘나라수호쿠폰’도 동봉했다. 아이들이 회담을 보고 감동받아 직접 노래를 불러 만든 ‘뮤직비디오’는 현재 유튜브에 올라가 있는 상태다.

편지 주인공은 광주 송우초등학교 학생들.

송우초 송명희 교사는 “광주광역시에서 손가락 안에 꼽히는 ‘가정환경이 어려운 친구들이 많은 학교’다”며 “학기 초에 학생들과 만나면 무언가에 도전해 보려 하지 않는다는 점이 가장 큰 어려움이었다”고 말했다.

송 교사에 따르면 이랬던 학생들에게 많은 변화가 있었다. 송 교사는 “학습된 무기력으로 의욕 없는 학생들이었는데 지난해부터 실시한 텃밭 가꾸기, 외로운 할머니 돌봄행사, 교육부차관(박춘란)과 함께하는 공개수업 등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무엇보다 지난해 11월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장이 학생들을 민주시민으로 키울 수 있게 도와주었다”고 말했다.

당시 학생들은 ‘자랑거리가 생겼고 영광스럽고 감사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송우초 학생들은 2018년 7월과 10월 학교가 처한 어려움(비행소음문제)과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내용 등을 담아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낸 바 있다.

이번 6월30일 남북미 회담을 자택 등에서 시청한 송우초 한 학생은 7월5일 발송한 편지에 ‘저는 대한민국, 우리나라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님이라는 게 정말 자랑스럽다’며 ‘언젠가는 통일이 이루어지리라고 믿고 우리나라를 안전하게 지켜주는 우리 대통령님은 수호신이다’고 적었다.

이어 ‘제가 나중에 커서 나라를 지키겠다’며 대통령에게 드리는 선물로 ‘나라수호쿠폰’과 ‘환경지키기쿠폰’을 동봉했다.

이외 20여 명 학생이 쓴 손 편지와 직접 그린 그림이 같은 날 ‘청와대로 1’ 주소로 발송됐다. ‘뮤직비디오’(https://youtu.be/9iLsa4eEABI)는 7월4일 공개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직접 만든 뮤직비디오를 봤는데 초반에는 눈물이 찔끔하다가 후반에 가면 귀여움에 웃음이 나왔다”며 “우리가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이토록 사랑스러운 학생들을 한명 한명 직접 챙기는 행정을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재춘 기자  kjilbo@naver.com

<저작권자 © 광주전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19. 편집·발행인 : 정재춘 관리자에게 kjilbo@co.kr
제호 : 광주전남일보  |  등록번호 : 광주 자-00021  |  등록연월일 : 2017. 1. 3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춘(연락처 : 010-6548-1223)
기사배열책임자 : 박미선  |  주소 : (61927)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로239번길 6-12 (농성동) 푸른빌 401호
TEL : 062-351-0741  |  FAX : 062-367-1149 (代) 개인정보취급방침
광주전남일보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