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일보
HOME 전남 강진
강진군 열대거세미나방 발생, 반드시 예찰하세요사료용 옥수수 포장 중심으로 예찰 및 방제 독려
박미선 기자 | 승인 2019.07.11 14:16
   
▲ 강진군 열대거세미나방 발생, 반드시 예찰하세요
[광주전남일보] 강진군이 농촌진흥청 농업과학원 동정 결과 관내 사료용 옥수수 포장에서 열대거세미나방이 발생 됐다고 밝혔다.

군농업기술센터는 지난 5일 칠량면 송촌마을 일대 사료용 옥수수를 예찰 중 의심되는 유충을 발견하고 즉시 국립농업과학원 작물보호과로 동정의뢰를 한 결과 열대거세미나방임을 확인했다.

다음날 도암면 인근 사료용 옥수수 재배 필지에서도 열대거세미나방 유충이 발견되는 등 확산이 급속하게 진행될 수 있어 군농업기술센터는 추가 발생 확인을 위한 정밀 예찰 및 홍보 안내를 실시 중이다.

아메리카 대륙 열대·아열대 지역에서 주로 모습을 보이는 열대거세미나방은 유충기에 옥수수·사탕수수·벼 등 벼과 작물의 잎과 줄기를 마구잡이로 먹어치우며 농가에 피해를 준다. 우리나라에는 지난달 13일 제주 구좌읍과 조천읍에서 처음으로 발생되었으며 19일 이후부터 전남 무안, 여수, 보성, 해남, 영암, 강진에 걸쳐 잇따라 모습이 확인되고 있다.

열대거세미나방은 하룻밤에 100km 이상을 이동하는 특성을 비롯해 암컷 성충 한 마리가 최대 1천 개의 알을 낳는다. 또 잎 안쪽에 자리 잡아 생장점을 손상시켜 수확에 큰 피해를 입히므로 발견 시 초기 방제가 매우 중요하다.

안준섭 농업기술센터 작물연구팀장은 “열대거세미나방 유충은 10엽기 안팎의 어린 옥수수를 선호하며, 유충이 가해한 잎에는 축축한 톱밥 같은 배설물이 많다”며 “9월 하순부터 10월 상순까지도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료용 옥수수를 포함한 10엽기 안팎의 옥수수 재배 농가는 반드시 옥수수 밭 안쪽까지 예찰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방제는 유충과 성충 모두 야행성이므로 일출 전과 일몰 후에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약제로는 인독사카브 또는 클로란트라닐리프롤 성분이 들어간 제품이 적합하며, 한 가지 약제만 사용하는 것보다 작용 기작이 다른 여러 가지 약제를 번갈아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박미선 기자  kjilbo@naver.com

<저작권자 © 광주전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19. 편집·발행인 : 정재춘 관리자에게 kjilbo@co.kr
제호 : 광주전남일보  |  등록번호 : 광주 자-00021  |  등록연월일 : 2017. 1. 3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춘(연락처 : 010-6548-1223)
기사배열책임자 : 박미선  |  주소 : (61927)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로239번길 6-12 (농성동) 푸른빌 401호
TEL : 062-351-0741  |  FAX : 062-367-1149 (代) 개인정보취급방침
광주전남일보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