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일보
HOME 사람들
황칠 공예명인 구영국씨, 담양군에 황칠 대나무공예품 기증
정회민 기자 | 승인 2019.07.25 15:31
   
▲ 황칠 공예명인 구영국씨, 담양군에 황칠 대나무공예품 기증해

[광주전남일보] 담양군은 25일 세계무형문화재 황칠기능보유자 구영국 씨로부터 대나무를 소재로 한 황칠공예품 4점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기증작품은 대나무를 소재로 컵 2점, 잔 1점, 지팡이 1점으로 한국대나무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황칠은 두릅나무과에 속하는 난대성 상록교목인 황칠나무에서 채취되는 우리 나라 고유의 전통 도료로, 황금색으로 빛나면서도 말갛고 투명하게 밑색을 드러나게 해 종이, 대나무, 금속 등에 발라 그 아름다움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귀한 공예재료다.

UN-WRO 세계무형문화재 황칠기능보유자인 구영국 명인은 1979년부터 칠예작업에 입문해 황칠의 맥을 잇고 있는 장인이다. 현재 한국전통황칠연구소 이사장과 세계황칠협회 회장을 맡아 우리나라를 넘어 전세계에 황칠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구영국 명인은 “통일신라 교역선에서도 발견되는 신비의 금빛 도료 ‘황칠’을 활용하여 대나무의 한계성을 극복한 공예품을 만들어 후손들과 관광객들에게 훌륭한 담양의 문화유산을 물려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정회민 기자  kjilbo@naver.com

<저작권자 © 광주전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19. 편집·발행인 : 정재춘 관리자에게 kjilbo@co.kr
제호 : 광주전남일보  |  등록번호 : 광주 자-00021  |  등록연월일 : 2017. 1. 3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춘(연락처 : 010-6548-1223)
기사배열책임자 : 박미선  |  주소 : (61927)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로239번길 6-12 (농성동) 푸른빌 401호
TEL : 062-351-0741  |  FAX : 062-367-1149 (代) 개인정보취급방침
광주전남일보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