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제2순환도로 진월IC 진출입로 개선 추진
상태바
광주시, 제2순환도로 진월IC 진출입로 개선 추진
  • 정재춘 기자
  • 승인 2019.11.1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행정절차 완료…내년 상반기 시설공사 추진 예정
▲ 진월IC 진출입로 개선사업 위치도
[광주전남일보] 광주광역시는 11일 ‘제2순환도로 진월IC 진출입로 개선사업’이 실시계획 인가 고시를 통한 행정 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진월IC 진출입로 개선사업은 남구 진월동과 노대동, 봉선동, 효천, 용산지구 거주민의 숙원사업으로 평소 출·퇴근 시간대 극심한 교통 혼잡과 차량 사고가 빈번히 일어나는 곳이다.

이번 개선사업으로 출·퇴근 시간대 교통 혼잡을 빚는 용산IC와 효덕IC 일대 교통 체증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 또 진월동 진월제 부근에서 상무지구 방면으로 진입이 가능한 진입로와 상무지구에서 노대동 방향으로 진출할 수 있는 진출로가 설치돼 제2순환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 및 일대 거주민들에게 상당한 교통 편의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최근 도시철도2호선 건설에 따른 내부 1순환도로 주변의 차량정체와 용산지구 입주로 인한 제2순환도로의 차량 통행량이 지속적으로 증가돼 용산IC와 효덕IC를 이용하는 이용자의 교통혼잡 및 차량 사고 등으로 많은 민원이 발생했으나 이번 개선사업으로 이 일대의 교통 불편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진월IC 진출입로 개선사업은 지난 4월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 15억원이 교부돼 실시계획인가 고시 이후 진행되는 토지 매입 등의 손실보상 예산이 확보된 상태이며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설공사가 추진될 예정이다.

양영식 시 도로과장은 “진월IC 진출입로 개설공사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보상절차 등을 신속히 마무리할 예정이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진월IC가 개통돼 진월, 노대, 봉선, 효천, 용산지구 거주민의 교통불편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