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목포시위원회,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 황제 예방접종 규탄
상태바
정의당 목포시위원회,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 황제 예방접종 규탄
  • 김경석 기자
  • 승인 2019.11.1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성역없는 수사 촉구 vs 김오수 의원 "황제접종 사실무근"
지난 9월 제351회 목포시의회 임시회 폐회식 장면.
지난 9월 제351회 목포시의회 임시회 폐회식 장면.

[광주전남일보] 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지난 7일 목포시의회 사무실에서 보건소 간호사를 불러 인플루엔자(독감)예방접종을 맞아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 목포시위원회는 "목포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비도덕적인 황제 예방접종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목포시위원회는 "인플루엔자(독감)예방 무료 접종은 '2019년 10월 15일부터 약품 소진 시까지로 접종대상 만 65세 이상 어르신, 국가유공자,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1~3급, 장기기증자, 한부모가정, 새터민, 이주여성 등으로 제한해 실시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무료접종 대상에 포함되지도 않은 시의원들이, 그것도 보건소 간호사를 불러 예방접종을 맞은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비도덕적 행위이며, 반드시 사실을 철저히 규명하여 법에 따른 엄격한 처벌이 필요한 부분이다"고 지난 13일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의당은 "더불어 이 과정에서 의사의 대면진료와 처방이 있었는지도 명확히 밝혀져야 한다. 의사의 처방이 없는데도, 시의원의 지위를 이용하여 독감 접종을 받았다면, 이는 또한 명백한 의료법 (제2조 5항) 위반행위이며,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 역시 반드시 필요할 것이다"고 일갈했다.

정의당은 목포경찰서가 발 빠르게 수사에 착수한 것은 다행이며, 이후 예방접종 진위여부, 의료법위반 여부 등 여러 의혹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황제 예방접종과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김오수 목포시의회 기획복지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목포시의원 독감 백신 황제접종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김 위원장은‘목포시의회 시의원들이 독감백신 황제접종을 했다’는 허위사실이 기정사실화 되어 무차별적으로 유포되고 있다며 시의원 황제접종 관련 기사는 가짜뉴스이며, 진실은 다음과 같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보건소에서 행정사무감사 어린이급식센터 추가자료 보고를 위해 담당자가 기획복지위원장실을 방문했고, 기획복지위원회 소속 4명의 의원이 자료를 보기 위해 기획복지위원장실에 올라가 자료를 본후, 직원이 독감 백신에 대한 홍보를 했다. 그리고 직원과 의원들은 기획복지위원장실을 바로 나온 것이 전부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사실이 이러함에도 전혀 있지도 않은 사실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보도해 시민들에게 시의회와 시의원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것은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민주당의 도덕성을 흠집 내기 위한 의도를 가진 것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사실을 왜곡시켜 견제와 비판을 해야 할 시의회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무력화 시키려는 시도는 적패와 다를 바 없다. 해당 언론사는 사실에 근거한 정정, 사과보도를 통해 민주정치의 성지인 목포의 정치를 살리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