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국지도 22호선 및 해안가 ‘경관지구 지정’
상태바
여수시, 국지도 22호선 및 해안가 ‘경관지구 지정’
  • 임천식 기자
  • 승인 2019.12.03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산·소라·화양·화정 8개소 290만㎡…건물 높이 및 공장 등 입지 제한
▲ 여수시, 국지도 22호선 및 해안가 ‘경관지구 지정’
[광주전남일보] 여수시 국가지원지방도 22호선 주변과 해안가 일부가 경관지구로 지정된다.

이번 조치로 여수시에 있는 수변축 대부분이 경관지구로 지정·관리될 전망이다.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전라남도 도시계획위원회는 여수시가 입안한 돌산읍, 소라면, 화양면, 화정면, 국지도 및 해안가 290만㎡에 대한 경관지구 지정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번에 지정된 경관지구는 국지도 22호선 덕양교차로~화양면 안포 화정면 백야대교~백야등대 삼거리 화양면 용주~호주 화양면 대서이~구미 돌산읍 무슬목~평사 돌산읍 월전포~안굴전 돌산읍 계동 해안가 돌산읍 방죽포~소율 해안가다.

앞으로 이들 지역은 건축물 높이가 3층, 12m이하로 한정되고 자연순환시설, 공장, 묘지 관련시설 등의 입지가 제한된다.

여수시는 12월 중 도시관리계획 결정과 지형도면 고시를 진행해 경관지구 지정을 발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민 재산권 보호와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국지도 22호선과 해안 수변축 일원 559만㎡의 개발행위허가 제한을 1년 이상 앞당겨 해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국가지원지방도 22호선 개통에 따른 난개발을 방지하고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경관지구 지정을 추진하게 됐다”며 “시민의 양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