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임은경, 방부제 미모 눈길
상태바
‘라디오스타’ 임은경, 방부제 미모 눈길
  • 박미선 기자
  • 승인 2020.02.19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은경, 20년 넘게 한 소속사와 인연 김보성도 놀란 진정한 '의리'
▲ MBC ‘라디오스타’
[광주전남일보] 배우 임은경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방부제 미모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 가운데 그녀가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이후 칩거 생활을 했다고 고백해 관심이 집중된다.

오늘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김보성, 김광규, 임은경, 장수원이 출연하는 ‘얼음~땡’ 특집으로 꾸며진다.

임은경은 1999년 한 통신사 광고로 데뷔, ‘TTL 소녀’로 큰 화제를 모았다.

이후 영화, 드라마 등 활동을 이어가다 의도치 않게 긴 공백기를 갖기도 했다.

오랜만에 모습을 비춘 임은경은 나이를 잊게 하는 방부제 미모로 눈길을 끈다.

이 가운데 임은경이 데뷔부터 지금까지 한 소속사와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20년 넘게 지켜 온 의리에 ‘의리의 사나이’ 김보성까지 놀랄 정도. 소속사와 인연을 맺게 된 계기도 놀랍다.

인생 최대 일탈 후 좋아하던 연예인의 팬 사인회에서 캐스팅됐다는 것. 과연 살면서 유일하게 했던 그녀의 일탈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임은경은 ‘TTL 소녀’ 광고 비하인드부터 신비주의 콘셉트 루머까지 모두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킨다.

광고의 특별한 계약 조건 때문에 신비주의를 유지할 수밖에 없었던 것. 이에 그녀는 각종 루머에 시달렸다고 고백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 후 100억 대작 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에 출연했던 임은경은 개봉 후 칩거 생활까지 했다고 고백한다.

해당 영화는 세월이 지나 지금까지 회자되는 전설의 작품. 어마어마한 혹평을 받았던 그녀는 “너무 힘들었다”며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고 전해진다.

임은경은 2004년 이후 무려 10년 동안 공백기를 겪게 된다.

그러다 우연히 만난 은인 덕분에 10년 만에 복귀에 성공했다고 털어놔 과연 그 은인이 누구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모태 솔로’ 고백으로도 화제를 모았던 임은경이 학창 시절 ‘촌스러워서’ 차인 사연을 털어놓는다.

의외의 이유에 모두가 깜짝 놀란 가운데 그녀는 확고한 연애관을 공개해 감탄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모두를 놀라게 한 ‘냉동 인간’ 임은경의 방부제 미모는 오늘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