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관내 농업인 대상 무료 토양검정 추진
상태바
보성군, 관내 농업인 대상 무료 토양검정 추진
  • 박미선 기자
  • 승인 2021.02.18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확한 검사로 시비량 조절…경영비 절감, 토양환경 지키기까지 1석2조
보성군이 관내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무료 토양검정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보성군이 관내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무료 토양검정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광주전남일보] 보성군은 관내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무료 토양검정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토양검정은 토양의 산도(pH), 유기물, 유효인산, 규산, 양이온, 전기전도도 등 9가지 항목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땅의 영양 상태를 파악하고, 알맞은 비료 시용량을 산출해주는 과학 영농 서비스다.

특히, 퇴비나 비료를 뿌리기 전에 실시하여야 검정 값이 정확하고, 사용해야 할 비료의 양을 계산할 수 있어 농작물 재배가 끝난 직후부터 작물을 심기 전에 검사할 것을 추천한다.

검정을 위해서는 농업인이 직접 토양에서 5~10곳의 지점에서 지표면의 이물질을 제거한 후 15cm 깊이로 균일하게 총 500g 가량 채취하여 시료봉투에 담아 농업기술센터나 읍․면 농민상담소로 의뢰하면 된다.

모든 검정 서비스는 무료이며, 시료를 맡긴 후 2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검정이 끝난 후에는 현재 토양의 영양상태와 작목별 알맞은 밑거름, 웃거름 양이 표기된 비료 사용 처방서가 주소지로 우편 발송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최근 친환경, GAP 인증 및 공익직불제 정책 등과 관련하여 토양검정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작물이 재배되지 않는 농한기에 토양 검정 후 적절한 양의 비료를 줘 경영비도 절감하고, 토양 환경 지키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