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일보
HOME 경제
전남지방우정청, '여성독립운동가' 기념우표 발행조국 독립에 헌신한 안경신, 김마리아, 권기옥, 박차정 4종 발행
정회민 기자 | 승인 2019.03.13 14:39
권기옥 여성독립운동가.
김마리아 여성독립운동가.

[광주전남일보] 전남지방우정청(청장 홍만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여성독립운동가 4명을 담은 우표 4종, 총 62만 4천장을 15일 발행한다.

여성독립운동가는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안경신(1888~알 수 없음), 김마리아(1892~1944), 권기옥(1901~1988), 박차정(1910~1944)이다.

안경신은 3·1운동이 일어나자 ‘대한애국부인회’를 조직하고, 상하이로 망명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교섭하는 등 항일운동을 펼쳤다.

김마리아는 여성 항일 운동을 위해 ‘대한민국애국부인회’를 조직하고, 상하이로 망명해 ‘대한민국애국부인회’회장을 지냈으며, 미국으로 건너가 1928년에 ‘근화회’를 조직해 한인의 애국심을 일깨우고 서방 국가에 일제의 만행을 알렸다.

권기옥은 평양에서 3·1운동에 참여했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공채를 판매하는 등 군자금 모금 활동에 나섰으며, 평양청년회 여자전도대를 조직해 독립운동을 위한 비밀공작을 펼쳤다.

박차정은 항일 여성운동 단체인 ‘근우회’에서 활동하다 1930년 중국 베이징으로 건너가 무력 독립운동 단체인 ‘의열단’에서 활약했으며, ‘조선의용대 부녀 복무단’을 조직해 후방 공작 활동을 펼쳤다.

박차정 여성독립운동가.

홍만표 청장은 “일제 통치하에서 빼앗긴 나라

안경신 여성독립운동가.

를 되찾으려는 독립운동에는 남녀를 가릴 것 없이 한마음 이었지만 여성독립운동가들의 활약상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것 같다.”며 “이번 기념우표 발행으로 조국 독립에 헌신한 여성 독립운동가의 희생을 기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회민 기자  kjilbo@naver.com

<저작권자 © 광주전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19. 편집·발행인 : 정재춘 관리자에게 kjilbo@co.kr
제호 : 광주전남일보  |  등록번호 : 광주 자-00021  |  등록연월일 : 2017. 1. 3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춘(연락처 : 010-6548-1223)
기사배열책임자 : 박미선  |  주소 : (61927)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로239번길 6-12 (농성동) 푸른빌 401호
TEL : 062-351-0741  |  FAX : 062-367-1149 (代) 개인정보취급방침
광주전남일보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